하루새 60달러에서 0달러로, 암호화폐 최초 뱅크런 발생

뉴스1 입력 2021-06-18 09:08수정 2021-06-18 09: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타이탄 코인 최근 가격추이 - 코인마켓캡 갈무리
하루새 가격이 60달러 대에서 ‘0’달러로 폭락 코인이 나왔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최초로 뱅크런(은행의 예금 지급 불능 상태를 우려한 고객들이 대규모로 예금을 인출하는 사태)이 발생한 것.

아이언 파이낸스(Iron Finance)가 개발한 코인인 아이언 티타늄 ‘타이탄’의 (Iron Titanium·TITAN)의 가치가 하루새 60달러 대에서 0달러로 떨어진 것. 이에 따라 코인에 대한 규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코인이 ‘스테이블코인’이라는 점이다. 스테이블코인은 1코인 당 1달러로 페그(묶여)돼 있어 가격 변동이 크지 않다.

그런데 이 코인은 지난 16일 63달러로 최고치를 찍은 이후 급락하기 시작해 다음날 오후에는 가치가 완전히 증발했다.

주요기사
개발사는 아직도 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는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지만 전문가들은 이 코인에 대한 투매가 시작되자 투자자들이 이 코인이 지급불능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로 뱅크런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당초 이 코인은 스테이블 코인으로 개발됐다. 1코인 당 1달러에 페그된 것이다.

그런데 6월 12일부터 갑자가 급등하기 시작해 15일에는 63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미프로농구단 댈러스 매버릭의 구단주로, 대표적인 암호화폐 신봉자인 마크 큐반이 이 코인을 매집했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큐반 트위터 갈무리
그동안 이 코인은 1달러 내외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그런 코인이 큐반의 매집으로 63달러까지 치솟자 시장에서는 과매수됐다고 보고 이 코인에 대한 투매가 시작됐다.

투매가 계속돼 1달러 미만으로 내려가자 투자자들은 이 코인을 만든 회사가 지급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다며 계속 투매해 결국 가치가 ‘0’달러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이 사태 이후 마크 큐반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도 피해를 본 사실을 알리며 규제 당국이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일 블룸버그통신은 ‘테더’ 등 스테이블 코인의 시총이 1000억 달러를 돌파했지만 이 시장은 전혀 규제를 받지 않고 있어 이 시장이 흔들릴 경우, 암호화폐 위기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스테이블코인을 개설한 은행계좌에 돈을 적립해 두었다가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다. 가격 변화가 없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다른 암호화폐를 사는 것이다. 즉 스테이블 코인 보유 계좌가 암호화폐 지갑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같이 스테이블 코인은 단순한 암호화폐가 아니라 암호화폐 거래를 돕는 ‘포털’(출입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 암호화폐에 이상이 생기면 전체 암호화폐 시장으로 위기가 전달될 수밖에 없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