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는 백신 우리부터”…해외 거주 미국인들 뿔났다

김민 기자 입력 2021-05-13 21:01수정 2021-05-13 2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에 거주하는 미국인들이 ‘우리가 맞을 백신을 보내라’고 미국 정부에 요구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미국이 본토 거주 국민 전체가 맞고도 남을 정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한 상태에서 인도 등 다른 나라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해외 거주 국민들에게도 보내달라는 것이다. 이들은 “우리도 세금을 내는 똑같은 국민”이라며 백신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해외 체류 미국인은 약 80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해외체류 미국인단체(ACA)는 백신 접종에 있어 본토 거주 미국인과 동등한 대우를 해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최근 미 의회와 국무부에 보냈다. 이와 관련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은 해외 거주 시민에게 개별적인 보건서비스를 지원하는 정책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밝혔다. 그런데 국무부가 해외 220곳의 대사관과 영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과 직원들을 위해 백신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외 거주 미국인들의 불만이 터졌다. 백신 물량에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 해외 근무 공직자들이 맞을 백신은 보내고 있으면서 해외 거주 국민들의 요구는 모른 척 한다는 것이다.

6일 태국 내 미국 시민단체 4곳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앞으로 동남아를 비롯한 해외 체류 미국인들이 맞을 백신을 보내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태국에서는 이르면 다음 달에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태국에 30년 가까이 거주한 미국인 사업가 피터 피쉬바흐 씨는 “나도 미국에 세금을 낸다. 투표권도 있는 국민이다. 그런데 완전히 잊혀진 국민이 되고 말았다”며 정부가 제공하는 백신을 맞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