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쿄도, 확진자 208명 검사했더니 77%가 변이에 감염

뉴스1 입력 2021-05-12 09:12수정 2021-05-12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수도 도쿄도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모두 4234명으로 늘었다.

12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도쿄도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208명을 검사한 결과 77%에 해당하는 160명이 영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감염력이 강한 ‘N501Y’ 변이에 감염됐다고 전날 밝혔다.

160명 중 3명은 연령과 성별이 불명이었다. 또 감염경로가 확인된 사람은 160명 중 14명에 불과했다.

이 14명 중 2명은 같은 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이었는데 현재까지 이 병원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총 56명에 달했다고 NHK는 전했다.

주요기사
도쿄도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 중 현재까지 사망자는 모두 13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