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10명 중 6명 “올림픽 개최 바라지 않아”

뉴시스 입력 2021-03-03 11:52수정 2021-03-03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기대보다 불안이 더 커" 52%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를 바라지 않는다는 일본인이 10명 중 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요미우리 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를 둘러싼 의견을 묻자 “감염 확산 우려가 있으니 개최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응답이 58%로 가장 많았다.

“감염 방지책을 철저히 해 개최하길 바란다”는 40%였다. “답할 수 없다”가 2%였다.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해 ‘기대’ 혹은 ‘불안’ 중 어느 쪽이 크냐느 질문에는 “불안이 더 크다”가 52%로 집계됐다. “기대와 불안이 같은 정도”가 32%였다. “기대 쪽이 크다”는 14%에 그쳤다.

주요기사
도쿄올림픽의 관객 수용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관객 수 제한을 묻는 질문에 “관객을 최소한으로 억제해 개최”가 47%였다. “관객을 수용하지 말고 개최”가 44%로 뒤를 이었다. “가능한 많은 관객을 수용해 개최”는 8%에 불과했다.

도쿄올림픽에 대한 불안을 묻는 질문(복수 응답 가능)에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89%에 달했다. “코로나19 대책 강화에 따른 문제(38%)”, “외국인 관광객 수용 태세 미비(37%)”가 뒤를 이었다.

다만 올림픽 개최에 대한 관심은 높았다. 도쿄올림픽에 대한 관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크게”와 “다소” 등 “관심이 있다”가 70%였다. “별로”와 “전혀” 등 “관심이 없다”는 29%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월 19일부터 2월 25일까지 전국 약 3000명의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우편 형식으로 실시됐다. 2231명(74%)이 응답했다.

여론조사는 도쿄(東京)도와 오사카(大阪)부 등 10개 광역지방자치에 긴급사태가 발령된 시기에 실시됐다. 지난달 26일 일본 정부는 오사카부 등 6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 선언을 조기 해제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지역의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판단할 방침이다. 다만 수도권은 2주 연장 요청을 조정하고 있다고 마이니치 신문 등은 3일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