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퇴임 직전 비밀리에 백신 맞아…그 배경은?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3-02 11:24수정 2021-03-02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하기 직전 비밀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요 외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신을 불신하는 자신의 지지층을 의식해 이 같은 선택을 했다고 분석했다.

미 CNN은 1일(현지 시간) “(재임 당시) 트럼프의 지지자들이 코로나19 백신에 강하게 저항하는 와중에 트럼프의 이 같은 접근법이 나온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백신 개발이 한창이었을 때 미국 국민들 사이에서는 백신을 불신하는 여론이 매우 높았다. 지난해 11월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 등의 조사에 따르면 당시 백신을 접종할 의향이 있다는 미국 국민은 64%였다. 이는 중국 85%, 영국 79%, 캐나다 76%에 비해 낮은 수치다.

당시 전문가들은 미국 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백신의 위험성을 과장하는 등 잘못된 정보가 만연해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SNS에서는 “백신에 미세한 마이크로칩이 들어 있어 접종하면 위치가 추적된다”, “백신을 접종하면 유전자가 변형된다”, “낙태 태아의 폐 조직으로 만들었다” 등 가짜뉴스가 만연했다. 특히 이 같은 정보는 트럼프를 지지하는 극우 진영을 중심으로 확대, 재생산됐다.

외신은 지난해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가 나서서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을 경우 지지층에게 반감을 살 것을 우려했다고 지적했다. 방역보다 ‘정치적 득실(得失)’을 먼저 고려했다는 의미다. 당시 백악관 관료들은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먼저 나서서 접종하려 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것도 막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중순 “백악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나중에 접종해야 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당시 미 언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백신 접종 계획을 물었지만 백악관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주요기사
1일 CNN은 “트럼프 재임 기간에 백신 개발이 완료될지도 불확실했다”며 이 같은 상황도 고려됐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미국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트럼프가 재임 중 백신 개발 상황을 정기적으로 보고 받았지만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되기 전까지도 자국민들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당시 미 대선을 앞두고 코로나19 백신 개발 여부가 화두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백신 개발을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워 재집권을 노리려 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임기 내 백신 개발이 늦어지자 “미 식품의약국(FDA) 내에 있는 반정부 집단이 자신의 재집권을 막기 위해 백신 개발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트위터에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반면 지난해 12월 당시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었던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국민의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백신을 맞고 접종을 독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가 백신에 대한 의구심을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은택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