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내연남 주요 부위 절단해 달아난 남편…최후는?

뉴스1 입력 2021-02-27 09:09수정 2021-02-27 0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미국에서 아내와 불륜을 저지른 내연남의 성기를 절단해 도망친 남성에게 징역 30년이 구형됐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알렉스 보닐라(51)는 2019년 7월 아내와 불륜관계인 이웃 남성 A씨의 신체를 훼손한 혐의로 체포됐다.

사건은 보닐라가 자신의 아내와 A씨가 불륜관계임을 알게 된 지 두 달 후인 2019년 7월 14일 발생했다. 보닐라는 두 자녀와 함께 있던 A씨의 집에 무단 침입해 “나는 오늘 무언가를 고치러 왔다”며 A씨를 끌고 침실로 들어갔다.

총으로 위협하며 A씨가 저항하지 못하게 한 보닐라는 A씨를 완전히 제압한 뒤 가위를 꺼내 A씨의 성기를 훼손하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A씨는 “방 밖에 아이들이 있었기 때문에 비명도 지르지 못했다”며 “성기가 쉽게 잘리지 않아 더욱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보닐라는 절단한 A씨의 성기를 갖고 나갔고 몇 시간 뒤 경찰에 체포됐다.

의사들은 A씨의 성기를 재봉합하기는 힘들다며 정상적으로 소변을 보거나 성관계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보닐라는 A씨의 집에 찾아가 아내와 관계를 끊으라고 말을 하던 중 A씨가 자신에게 덤벼들었고 순간 이성을 잃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