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법 무서운 홍콩 갑부들 금괴 홍콩 밖으로 빼돌려

뉴스1 입력 2020-08-09 15:56수정 2020-08-09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중국이 홍콩에 국가보안법을 새로 시행한 이후 홍콩의 부유층이 점점 더 많은 양의 금을 외국으로 옮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금 거래·보관업체인 J 로트바트의 조슈아 로트바트 대표는 민간 투자자들이 지난 12개월 동안 금의 약 10%를 홍콩에서 싱가포르와 스위스 같은 국가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런 추세는 지난해 반정부 시위 때부터 시작됐으며 보안법 통과로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정치적 불확실성과 법치주의에 대해 불안을 느끼기 때문이다.

로트바트 대표는 “많은 고객이 현재 홍콩을 위험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보안법이 통과된 후 즉각 금을 다른 곳에 보관해 달라는 홍콩 투자자들의 요청이 쇄도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싱가포르 금괴 업체인 불리온스타의 귀금속 분석가 로난 맨디도 “투자자들이 위험과 불확실성을 피해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금을 옮기고 있다”며 “금 보유자들의 마음속에서 금괴의 안전과 심지어 재산권의 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인플레이션 우려 때문에 지난 4일 금값은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