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베이루트 사고는 ‘공격’…레바논 지원할 것”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5 08:42수정 2020-08-05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 사고와 관련해 조의를 표하면서, 도움을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은 레바논을 지원할 준비가 돼있다”라며 “우리는 그곳으로 가서 도울 것이다. 이번 폭발사고는 끔찍한 공격(terrible attack)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몇 명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니, 이번 (레바논의) 폭발 사고는 제조 폭발 사고가 아니었다. 그들(전문가)은 그것이 공격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인해 73명이 사망하고 3700명이 부상을 입었다.

주요기사
당국은 폭발 사고 이후 구조대가 사람들을 더 구조하게 되면서,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