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中 관리제재 행정명령에 서명”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5 06:56수정 2020-07-15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14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며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한 중국 관리들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홍콩은 이제 중국 본토와 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며 “특권도 없고, 경제적 특별대우, 민감한 기술의 수출도 없다”고 덧붙였다.


CNN은 중국 정부가 홍콩에 대한 새로운 통제권을 행사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처와 관련해 검토가 진행 중인 가운데 중국에 대한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트럼프는 “중국이 전 세계에 코로나19를 은폐해 확산시킨 것과 관련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 중국의 부상은 미국에게 긍정적인 일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