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 한 달 반 만에 17%p 급락…집권 후 최저 수준

뉴시스 입력 2020-05-23 23:22수정 2020-05-23 2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8일 44% → 이날 27% 급하락
"아베 지지 않는다" 45% → 64% 껑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좌충우돌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내각의 지지율이 한 달 반 만에 17%포인트 가량 떨어졌다.

마이니치신문은 23일 아베 내각 지지율이 27%를 기록했다며, 지난달 8일 지지율인 44%와 비교하면 급락한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는 모리토모(森友)·가케(加計)학원 스캔들로 정권을 향한 비난이 거셌던 2017년 7월 당시 기록한 아베 내각의 최저 지지율인 26%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마이니치신문과 사이타마(埼玉)대학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유권자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기사

마이니치신문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8일 44%에서 지난 6일 40%, 이날 27%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64%로 나타났다. 이난 지난 6일 조사 결과인 45%에서 19%포인트가 껑충 오른 수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