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피의 총선’

정양환기자 입력 2010-09-20 03:00수정 2015-05-14 1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표 당일에만 폭탄 등 96건 테러… 수십명 사망
투표율 40% 저조… 부정선거 논란 ‘후폭풍’ 예고
아프가니스탄에서 2001년 미국 침공으로 탈레반 정권이 무너진 이래 사상 두 번째 총선이 18일 치러졌다. 선거기간 수십 명이 사망한 데다 부정선거 논란도 끊이지 않아 진통이 예상된다.

아프간 독립선거위원회(ICE)는 19일 “약 2500명이 입후보해 하원의원 249명을 뽑는 이번 선거에서 약 4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파지 아흐마드 마나위 ICE 위원장은 “대략적 선거 결과는 22일 나올 예정이며 최종 결과는 다음 달 31일경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 약 420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005년 첫 아프간 총선 640만 명과 지난해 대선 460만 명에 비해 투표 참여가 저조한 편이다.

총선 이전부터 탈레반의 방해 공격으로 뒤숭숭했던 선거는 당일에도 폭탄 테러 등으로 몸살을 앓았다. 비스밀라 칸 모하마디 아프간 내무장관은 “18일에만 전국 투표소 인근에서 폭탄 폭발 33건과 로켓포 공격 63건이 발생해 적어도 경찰관 3명과 시민 1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공격을 감행한 탈레반도 최소 27명이 사망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투르얄라이 웨사 칸다하르 주지사도 투표소를 시찰 방문했다 로켓포가 날아들었으나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고 전했다.

총선 과정을 놓고도 말들이 많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 측과 국방부는 “일부 소란이 있었지만 대부분 정상적이고 양호한 상황에서 선거가 치러졌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아프간 독립선거감시기구인 ‘자유공정선거재단(FFEF)’은 “전국에서 갖은 불법 행위가 자행됐다”고 비난했다. 미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에 따르면 카불에선 가짜 투표용지가 무더기로 검출됐으며, 선거관리원을 납치하거나 투표소 앞에서 총을 쏘며 유권자를 쫓는 사건도 일어났다.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대선에 이어 이번 총선도 부정선거 후폭풍이 거셀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