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란치위원장 『IOC위원 내주 방북 남북교류 논의』

입력 1998-09-17 07:26수정 2009-09-25 0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주중 북한에 바크 집행위원(독일)을 보내 남북한 체육교류에 관해 논의한다.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IOC위원장은 1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집행위원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남북한 체육교류에 관한 여러가지 제안을 이미 북한 당국에 제출한 상태”라며 “바크 집행위원이 북한을 방문, 긍정적인 답변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마란치위원장은 탁구 축구 등 남북한에서 인기있는 종목을 위주로 체육교류를 추진중이며 성사만 된다면 IOC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극인기자〉bae215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