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중남미, 주가 일제히 폭락

입력 1998-09-11 19:41수정 2009-09-25 02: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일본 중남미 등 세계 증시가 일제히 폭락했다.

11일 도쿄증시에서는 개장 초부터 주식투매 현상이 나타나 닛케이(日經)평균주가가 전날보다 7백49.05엔 폭락한 13,916.98엔을 기록했다. 이는 올들어 가장 큰 낙폭으로 14,000엔선이 다시 무너졌다.

이에 앞서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공업평균지수는 10일 2백49.48포인트(3.17%) 폭락한 7,615.54에 마감됐다.

다우지수는 이로써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7월17일의 9,337.97에서 두달만에 1천7백포인트(18%)나 빠졌다.

한편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는 10일 오전과 오후 한차례씩 거래가 중단되는 소동을 빚으며 주가가 전날보다 15.8%나 폭락, 8년만의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도쿄·워싱턴〓권순활·홍은택특파원〉shkw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