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항공기, 북한 상공 운항』…日언론 보도

입력 1997-01-10 12:08수정 2009-09-27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은 美항공사가 북한 상공을 운항하기 위해 북한에 항공 교통관제수수료를 지불하는 것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日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0일 워싱턴發로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워싱턴 소식통을 인용해 이는 추가 식량원조와 함께 이미 작년말 제안된 것으로 4자회담 합동설명회를 거쳐 1월말 북한 항로가 실현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북한 상공의 외국 항공기 운항은 북한 민항 당국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협상을 벌여 작년 12월부터 가능해졌다. 외화부족에 허덕이는 북한은 외국 항공사로 부터 항공 교통관제수수료를 받기위해 상공 개방에 적극적이었으나 美항공사들은 인도적 원조와 통신을 제외한 美기업의 對북한 거래를 금지하는 미국 정부의 경제제재로 인해 사실상 북한 상공 운항을 포기하고 있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