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日 총선일은 대법원판사 채점의 날

입력 1996-10-18 08:59업데이트 2009-09-27 15: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東京〓裵仁俊특파원」 일본에서 오는 20일은 중의원 총선의 날인 동시에 유권자들 이 대법원 판사(최고재판소 재판관)들을 채점하는 날이기도 하다. 지난번 총선(93년 7월) 이후 임명된 대법원 판사 9명에 대한 「국민심사」 투표가 실시되는 것. 투표 는 유권자 개개인이 파면시키기를 바라는 대법원 판사의 이름 밑에 「X」 도장을 찍 는 방식. 「X」 도장이 유효표의 과반수를 넘을 경우 그 대법원 판사는 파면된다. 중앙선거관리회는 심사 대상 대법원 판사들의 자격 유무를 유권자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중요한 판결에서 각자 어떤 의견을 냈는지 등을 기록한 심사 공보(公報)를 각 가정에 배포한다. 언론들도 이들에게 다양한 질문을 던져 그 답변 내용을 보도한 다. 이 투표는 헌법 및 대법원 판사 국민심사법에 따라 지난 49년 이후 총선때마다 실 시돼왔다. 그동안 1백15명이 심사를 받았는데 아직까지 이 투표에 의해 파면된 사람 은 없다. 그러나 이 국민심사제도는 내각으로 하여금 대법원 판사를 신중하게 임명토록 하 고 대법원에 대해서도 국민의 「옐로카드」를 의식토록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 가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