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한국서 성별 확정 수술…‘여자로 살겠다’ 결심, 임신 포기했다”

  • 뉴스1
  • 입력 2024년 4월 24일 14시 54분


코멘트
(‘내편하자3’ 갈무리)
(‘내편하자3’ 갈무리)

트랜스젠더 방송인 풍자가 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했다며 출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4일 U+모바일tv ‘내편하자3’에서는 못생긴 외모 탓 다른 남성의 정자를 이용해 아이를 갖자는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를 듣던 풍자는 “난 어찌 됐든 출산과 전혀 상관없으니까 다른 얘기를 해주자면, 성별 확정 수술할 때 한국에서 했다. 대화가 많이 통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는 수술하면 출산 관련해서 싹 끝나는 거다. 근데 병원에서 계속 물어보더라. ‘나중에 아이 없어도 괜찮으시겠어요?’ ‘이제 아이 못 가집니다. 정말 괜찮으세요?’ 등 거의 1시간 동안 물어봤다”고 회상했다.

이어 “난 괜찮다고 했다. 근데 수술 동의서 사인 직전까지 계속 내 의사를 확인했다. 딱 수술 들어가기 직전에 사인해 주더라”라며 출산을 포기하면서까지 어려운 결정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한혜진은 “난 네가 아이를 한 번도 상상해 보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풍자도 아이를 갖고 싶었을 거라고 추측했다.

(‘내편하자3’ 갈무리)
(‘내편하자3’ 갈무리)


그러자 풍자는 “난 내 인생에 아이는 없었다. 여자로 살겠다고 판단이 딱 서는 순간 (아이는) 아예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부인과에 가면 선생님이 ‘풍자 씨 임신…아 죄송합니다’라고 한다. 죄송할 일이 아니다. 내가 선택한 건데 왜 죄송하냐. 본인 때문에 내가 임신 못하는 게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끝으로 풍자는 “난 임신보다 더 한 걸 내 인생에서 선택한 건데 굉장히 미안해하더라. 근데 난 그거까지 다 알고 시작한 거다. 난 여기까지도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