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츄 “‘좋알람’ 직접 출연한다면 하트 9999만 개 받을 것”

입력 2022-12-06 15:43업데이트 2022-12-06 1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예능 ‘좋아하면 울리는 짝!짝!짝!’이 가수 겸 배우 진영, 개그맨 이은지,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 3MC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는 9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첫 공개되는 ‘좋아하면 울리는 짝!짝!짝!’(이하 ‘좋알람’)은 앞서 진영, 홍석천, 이은지, 츄를 MC로 캐스팅하며 기대감을 높인 가운데, 6일 세 MC의 소감을 전했다.

웨이브(Wavve)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손잡은 ‘좋알람’은 천계영 작가가 카카오웹툰에서 연재한 동명 웹툰의 실사판 연애 예능이다. 반경 10m 안에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하트가 뜨는 ‘좋알람’ 앱을 설치한 남녀 8인의 하트 쟁탈전을 그린다.

6년 만에 예능 MC로 돌아온 진영은 “앱으로 마음을 전달하고 확인하는 게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예능을 통해 현실화된다는 점에서 호기심이 생겼다”며 ‘좋알람’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은지 역시 “‘좋알람’에서는 상상이 현실이 되더라. 과몰입이 심해 녹화를 진행하기가 힘들 정도였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츄는 “참가자들이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직접 장면을 만들어 갔다는 게 흥미진진했다”며 ‘좋알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진영은 “원작 캐릭터와 예능 출연자분들의 이미지가 겹치는데, 이 부분에서 시청자분들도 매력을 느끼실 것”이라며 ‘좋알람’의 진면목을 소개했다.



그런가 하면 ‘좋알람’ 앱을 설치하겠냐는 질문에 세 사람 모두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이은지는 “저처럼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말했고, 츄는 “설치한 뒤 길거리에 계신 분들이 제 팬인지 아닌지 확인한 후 입덕시키겠다”며 야심 찬 활용법을 제시했다.

‘좋알람’ 출연 시 하트 등수가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진영은 “저는 너무 진지해질 것 같다. 하트 수나 등수로 좋은 결과를 얻지는 못할 것”이라고 답한 반면 츄는 “9999만 하트를 받을 것 같다”고 사랑스러운 자신감을 내비쳐 MC들의 극과 극 반전 케미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