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도시어부4’ 이태곤, 낚아올린 대물! 완도 최강자 등극?

입력 2022-12-03 22:07업데이트 2022-12-03 22: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완도 최강자전’ 우승팀이 공개된다.

3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4’에서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대결이 펼쳐진다.

도시어부 팀은 후반전 시작부터 연달아 히트를 보여주며 반격에 나선다. 도시어부 에이스 이태곤도 후반전에 들어서며 본격적으로 질주하기 시작한다. 그의 질주를 지켜보던 중계진은 “다들 낚시하는 동안 혼자 조업을 한다”라며 그의 낚시 능력에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태곤은 “드디어 왔다! 내가 원하는 거!”라는 말과 함께 대물을 히트해 에이스의 면모를 보인다.

반면 현재 도시어부 ‘낚시왕’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이덕화와 이수근이 예상 밖에 고전을 하고 있어 시선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두 사람은 다른 멤버들이 연신 히트를 할 동안 무 입질, 노 히트로 생꽝 사태를 나란히 이어가며 ‘바보 형제’로 등극하는 굴욕을 맛본다”면서 “과연 ‘현(現( 낚시 왕’ 두 사람이 후반전에서는 ‘바보 탈출’에 성공해 구겨진 체면을 살릴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청했다.

그러나 바다 사나이 팀의 기세도 여전하다. 낚시를 생업으로 삼는 만큼 호락호락하지 않은 기량으로 끝까지 도시어부 팀을 긴장시켰다. 게다가 전반전에서 생꽝의 굴욕을 기록한 ‘완도 해신’ 황윤창 선장 또한 후반전에서는 활약을 약속해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