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이상민 이혼 기자회견’에 난입했던 최민수…강주은 “항상 미안”

입력 2022-08-17 08:15업데이트 2022-08-17 10: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최민수 부인 강주은이 출연해 최민수가 난입했던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의 진실을 전했다.

16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최민수 부인 강주은이 출격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강주은 외에도 강수정, 가비가 등장해 돌싱포맨(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과 역대급 극과 극 케미를 발산했다.

강주은은 절친한 이상민에게 “미안한 마음으로 항상 살고 있다”라고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과거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에 강주은의 남편인 배우 최민수가 뜬금없이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고. 이에 강주은은 “최민수는 기자회견이 있는 줄 모르고 바이크 타며 우연히 지나갔다, 기자분 중 한 분이 우연히 최민수를 안내했다”라고 그날의 진실을 밝혔다.

이어 이상민이 “김지현이 운영하는 바에서 기자회견을 했다”라고 직접 비화를 전했다. 이에 탁재훈은 “결혼식도 아니고 성대하게 치렀네”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기자의 안내에 따라 기자회견장에 얼떨결에 입장한 최민수는 주인공인 이상민보다 먼저 도착해 앉아있었다고. 이상민은 “난 너무 진지한 상황인데 머리가 하얘졌다”라고 회상하며 기자회견이 끝나고, 최민수가 홀로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상민은 “(최민수가) ‘너희 둘이 이러면 안 되는 거야, 이러지 마!’라고 인터뷰를 하셨다”라고 부연해 폭소를 더했다.

강주은은 “선글라스에 두건 쓰고, 완전 바이커 차림이었다, 제가 늘 미안한 거죠”라고 다시 사과했다. 이어 강주은은 “처음 저는 이 남자(최민수)를 몰랐는데, 한국 사람들이 터프가이라고 하더라, 물론 맞지만, 함께 살면서 보는 최민수의 모습은 다르다, 근데 꼭 나가면 저렇게 될까?”라고 말했다.

이어 최민수가 이상민에게 전화해 시선을 모았다. 최민수는 이상민에게 “어쩌다 마주치지도 않냐, 나 피해 다니냐?”라고 넘치는 카리스마(권위)를 뽐내다가도, 강주은이 전화를 바꾸자 “안녕하십니까 언니”라며 달라진 목소리로 인사하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더불어 당시 기자회견 언급에 호탕하게 웃으며 재미를 더했다.

이날 강주은은 만난 지 3시간 만에 프러포즈했던 최민수와의 첫 만남과 영화 같았던 공항에서의 이야기 등을 전하며 “날 뼛속까지 사랑해주는 사람은 이 남자(최민수)다”라고 최민수를 향한 진심을 고백해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파란만장 연애 스토리부터 현실적인 조언까지, 게스트 만족 200%를 보장하는 삐딱한 돌싱들의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