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송해나 “‘골때녀’로 축구 시작하고 이별…아픔에 연습도 불참”

입력 2022-05-25 13:44업데이트 2022-05-25 1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골 때리는 외박’ © 뉴스1
‘골 때리는 외박’ 송해나의 현실 이별 스토리가 공개된다.

25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송해나의 모습이 그려진다.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1부터 오랜 시간 원팀으로 함께 해 온 ‘FC 구척장신’ 멤버들. 그 중 송해나는 최근 향상된 실력을 보여주며 구척장신 속 성장형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힐링을 위한 ‘합법적’ 외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축구) 훈련하다 보면 연애하기 힘들지 않냐”라는 규현의 질문에 송해나는 “저는 축구복을 입고 헤어졌다”라고 털어놓았다. 심지어 이별의 아픔 때문에 처음으로 축구 연습에 불참하게 됐다며 가슴 아팠던 그날을 회상하기도 했다.

가슴 아픈 송해나의 이별 이야기에 MC들은 위로를 전했다. 하지만 구척장신의 주장이자 맏언니 이현이는 “그때 해나가 실력이 확 늘었어”라며 ‘주장 마인드’를 보여 줘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처럼 의도치 않았던 이별과 고된 축구 연습으로 지쳐있는 구척장신 멤버들을 위해 MC는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직 FC 구척장신만을 위한 ‘훈남 서포터’를 초빙한 것. 게다가 구척장신 멤버들을 응원하기 위해 보양식 재료까지 직접 공수해 오는 정성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과연 깜짝 손님의 정체가 누구일지 기대를 모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