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이효리 “화장품 잘 안써…핸드크림 바르고 남은 것 얼굴에 발라”

입력 2022-01-29 15:10업데이트 2022-01-29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티빙
‘서울체크인’ 이효리가 피부 관리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29일 티빙을 통해 처음 공개된 ‘서울체크인’ 파일럿에서는 제주도에 거주 중인 이효리가 2박3일 일정을 위해 서울에 도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MAMA’ 리허설을 마친 후 엄정화가 집 공사를 위해 잠시 머물고 있는 숙소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술잔을 기울이며 가요계 선배로서, 또 여성 가수로서 무대에 오르는 고충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다음날 ‘MAMA’ 참석이 예정돼 있던 상태였다. 엄정화는 술을 마시는 이효리에게 “넌 얼굴 안 붓니?”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난 부어야 된다”며 “얼굴이 너무 꺼져서”라고 토로했다.

엄정화는 “넌 스킨케어도 안 했어?”라며 피부 상태를 걱정했다. 이효리는 “깡이지”라며 “팩이라도 붙이고 자야겠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자신의 마사지기를 보여주며 피부 관리를 해주겠다고 했다. 이효리는 “나 화장품 잘 안 써봤다”며 “핸드크림 바르고 남은 거 얼굴에 바르고 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