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고은아 “과거 슬럼프 겪던 시절, 원룸서 생활비 걱정하며 매일 눈물”

입력 2021-12-06 15:14업데이트 2021-12-06 15: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 뉴스1
‘나를 불러줘’ 배우 고은아가 과거 슬럼프 시기에 대해 언급했다.

오는 7일 오후 11시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고은아가 여덟 번째 의뢰인으로 출연해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과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고은아는 나불컴퍼니에게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기록하는 자서곡을 만들어달라고 의뢰했다.

이어 고은아는 “처음 밝히는 이야기”라면서 “일과 사람 때문에 슬럼프를 겪고, 원룸의 좁은 침대에 누워 생활비를 걱정하며 매일 눈물 흘렸다”라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가족들이 원망스러워 안 만났는데, 힘들 때 손잡아주는 건 결국 가족이더라”라고 고백해 대체 무슨 사연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이날 고은아는 혼자 은퇴를 결심했던 순간, 동생인 가수 미르(본명 방철용) 때문에 다시 일어났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미르가 고은아를 인생의 숙제이자 롤모델이라고 말하며 힘을 불어넣어 줬던 것.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고은아의 특별한 사연에 나불컴퍼니는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여 자서곡을 완성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