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배윤정 “산후 우울증 심해져 병원 찾아…내 뜻대로 감정제어 안 돼”

입력 2021-11-30 15:24업데이트 2021-11-30 1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 뉴스1
안무가 배윤정이 산후 우울증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배윤정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산후 우울감이 너무 심해지는 것 같아 병원에 왔다”라며 “이미 호르몬 균형이 다 깨졌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배윤정은 “선생님과 이야기 나누고 진료 받았다”라며 “엄마들 햇빛 많이 받고 따뜻한 물이나 차 자주 드세요”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리고 남편분들 곁에서 와이프 잘 챙겨줘요”라며 “정말 무서운 게 내 뜻대로 감정제어가 안 되는 게 정말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9월 11세 연하 연인과 결혼했으며, 지난 6월 득남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