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태연 악플러, 벌금형 처분…추가 고소 진행”

뉴스1 입력 2021-11-09 15:37수정 2021-11-09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녀시대 태연 © News1
SM이 소녀시대 태연의 악플러들에 대한 추가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9일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소녀시대와 SM타운 공식 SNS에 글을 올리고 태연 악플러에 대한 대응 방안을 알렸다.

SM은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관련된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있으며,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라며 “이와 같은 대응 결과 당사 소속 아티스트 태연과 관련해 근거 없는 악의적인 게시물을 게재한 이들에 대해 검찰, 법원으로부터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죄’(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벌금형의 처분이 내려진 바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러한 조치에도 여전히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및 SNS, 포털사이트 등에는 태연에 대한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 이에 수시 대응과는 별개로 최근 급증한 불법행위에 대응하기 위하여 집중적으로 모니터링 진행 및 제보를 받아 고소를 진행하고자 한다“라며 팬들에게 증거 자료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SM은 ”보내주신 내용을 신중하게 검토 및 취합하여 당사가 이미 수집한 증거 자료와 함께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에 적극적으로 임하며,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소녀시대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글 전문
에스엠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관련된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있으며,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대응 결과 당사 소속 아티스트 태연과 관련해 근거 없는 악의적인 게시물을 게재한 이들에 대해 검찰, 법원으로부터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죄(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벌금형의 처분이 내려진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에도 여전히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및 SNS, 포털사이트 등에는 태연에 대한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습니다.

이는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고, 아티스트에게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는 행위로, 명백한 범죄행위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이에, 수시 대응과는 별개로 최근 급증한 불법행위에 대응하기 위하여 집중적으로 모니터링 진행 및 제보를 받아 고소를 진행하고자 하며, 팬 여러분께서는 위와 같은 불법 행위에 대한 증거 자료를 11월 17일까지 당사의 제보 메일 계정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팬 여러분께서 직접 자료를 취합, 정리하고 있으신 부분을 인지하고 있으며, 해당 자료를 포함하여 보내주신 내용을 신중하게 검토 및 취합하여 당사가 이미 수집한 증거 자료와 함께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습니다. 또한 고소 진행 및 처분이 이루어질 시 팬 여러분께 공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팬 여러분이 자체적으로 제보받은 자료들은 전달받을 예정이니, 중복의 우려가 있으므로 제외하시고,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자료들을 제보 메일 계정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에 적극적으로 임하며,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며, 팬 여러분께 해당 내용을 전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