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도영, 형 공명에게 “요즘 리얼 예능은 그렇게 안 해”

뉴스1 입력 2021-09-11 23:54수정 2021-09-11 2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그룹 NCT 도영이 공명에게 예능을 한 수 가르쳐줬다.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공명과 최대규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집에 돌아와서 아침을 준비하는데 갑자기 문이 열렸다. 동생 도영이 온 것이었다. 도영은 요리하는 공명을 보곤 작위적이라고 지적해 웃음을 줬다. 도영은 자기가 먹고 싶은 요리의 재료를 사 왔다고 했다. 도영이 요리해준다는 말에 공명은 좋아했다. 도영은 어색하게 요리를 하는 공명에게 “평소에 안 하던 짓 하지 말고 비켜라”라면서 티격태격했다. 공명이 바지를 갈아입겠다고 해놓고 슬랙스를 입고 오자 도영은 부자연스럽다고 놀렸다. 공명은 평소에도 입는 옷이라고 우겼다.

도영이 요리를 하는 사이 공명은 또 카메라를 들었다. 그러자 도영은 “하던 대로 해. 요즘 리얼은 그렇게 안 해”라고 지적했다. 공명은 동생의 잔소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도영과 부대찌개를 찍었다. 비록 초점이 나가고 흔들렸지만 도영의 사진 한 장만은 예쁘게 나왔다. 요리가 완성됐고 상을 차리는데 처음엔 반찬 통을 그대로 놓고 먹으려고 했지만 공명과 도영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예쁜 그릇에 덜어 먹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