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장, 희귀병 투병 고백…“횡문근융해증, 억울하다”

뉴시스 입력 2021-05-15 17:01수정 2021-05-15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스텔라장이 희귀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스텔라장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횡문근융해증이라는 생전 처음 듣는 병명으로 일주일 정도 입원치료받고 오늘 퇴원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운동을 과하게 해서 생긴 거라고 하더라. 운동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건강하려고 하다가 건강을 잃다니, 그럼 나는 어떡하라고”라며 “정말 억울하다”고 고백했다.

스텔라장은 “인생 고난과 역경의 연속인거 알고는 있었는데 백세인생 남은 나날 그 고난 역경 어찌 다 견디누 나는 벌써 걱정이 태산…아무튼 잘 회복하고 다시 본업 열심히 하겠다 모두 굿밤!”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횡문근융해증은 갑작스럽고 강도 높은 운동으로 근육(횡문근)에 충분한 에너지와 산소 공급이 이뤄지지 않게 되면서 근육세포가 파괴 또는 괴사하는 질환이다.

한편 스텔라장은 지난 2014년 싱글 ‘어제 차이고’로 데뷔했다. KBS 2TV ‘삼청동 외할머니’, tvN ‘작업실’ 등에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