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이효리와 만남, 늘 즐거워…엄청 먹어서 퉁퉁 부어”

뉴시스 입력 2021-05-15 13:59수정 2021-05-15 1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엄정화가 이효리와 오랜만에 만나 힐링한 근황을 전했다.

엄정화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Umaizing 엄정화 tv’에 “#제주도 화보 촬영. #효리가소개해준 #발리같은숙소 #친구들과맛있는점심 #낮술”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화보 촬영차 제주도에 방문해, 절친 이효리 부부를 만나 힐링하는 시간을 보낸 것.

민낯으로 수수하게 등장한 엄정화는 “효리네 집 근처에 있는 숙소인데 효리가 소개해줬다. 어제 효리와 상순이를 만나 와인을 마셨다”고 웃었다.

주요기사
이어 “오랜만에 효리와 만나 근처에 있는 이탈리아 레스토랑에서 밥을 맛있게 먹었다. 어제 하루종일 못 먹고 촬영을 해서 효리를 만나서 엄청 먹었다. 얼굴이 정말 장난 아니게 부었다”고 털어놨다.

커피 한 잔을 즐기던 엄정화는 “오랜만에 마음에 있던 이야기를 하고 반갑고 좋았다. 이효리와의 만남은 늘 즐겁다”며 절친 케미를 인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