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31일 비가 오면 만나”…‘비와 당신의 이야기’ 천우희·강하늘 2차 예고편

뉴스1 입력 2021-04-07 08:42수정 2021-04-07 08: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와 당신의 이야기’ 2차 예고편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측이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배급사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는 7일 ‘비와 당신의 이야기’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와 소희가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을 한 후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아날로그 감성 무비다.

공개된 예고편은 알 수 없는 미래에 불안해하고 반복되는 일상에 순응하던 청춘 영호와 소희가 편지를 주고받으며 점차 성장해가는 것을 보여준다. 스스로를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삼수생 영호는 아직 자신의 미래에 확신이 없고, 엄마와 함께 헌책방을 운영하는 소희는 꿈이 있었지만 팍팍한 현실을 살고 있다.

단조롭던 일상이 한 통 한 통 쌓여가는 서로의 편지로 인해 설렘과 위안으로 물들기 시작하고, 영호는 결국 12월31일에 만나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게 된다. 언니를 대신해 편지를 쓰던 소희는 12월31일에 비가 오면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으로 영호의 제안에 응답한다. 기약 없는 기다림을 시작한 영호. 과연 두 사람은 비가 오는 12월31일에 만날 수 있을까.

주요기사
‘비와 당신의 이야기’ 속 풋풋한 청춘들의 모습은 마치 우리의 이야기인 듯 공감을 자극한다. 흔들리는 청춘들이 서로를 위로하며 스스로 성장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도 큰 위로를 선사한다. 여기에 지금은 찾아보기 어려운 빨간 우체통과 한 글자씩 눌러쓴 손편지가 그 시절, 추억을 소환하며 관객들의 아날로그 감성까지 일깨운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오는 28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