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화사 “할머니 돌아가실 때 임종 못 지켜…마음 아파”

뉴스1 입력 2021-02-27 00:24수정 2021-02-27 0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나 혼자 산다’ 화사가 할머니댁을 찾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멤버 화사는 오랜만에 할머니댁이 있는 남원을 방문, 가슴 아픈 사실을 털어놨다.

화사는 텅빈 집에서 “할머니가 무병장수 하셨는데 나이가 많이 드셔서 돌아가셨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집이 비었다”라고 애써 담담하게 말했다.

화사는 후회되는 게 있다고. 그는 “후회되는 건 그거다. 시간을 못 냈던 것”이라며 “이번에 코로나19 때문에 (병원 등) 면회가 안됐다. 가족이 다 임종을 못 지켜드렸다. 그래서 그게 너무 마음이 아픈 것 같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작년 11월 마마무 컴백하기 이틀 전에 돌아가셨다. 더 독기 품고 무대를 했던 것 같다. 그렇게 해야 제가 나사 안 풀리고 하니까”라며 “슬퍼할 겨를 없이 막 지나갔다. 그게 너무 아쉬웠다”라고 덧붙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