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지노, ‘일리네어 레코즈 결별설’ 인정…“도전하고 싶다”

뉴시스 입력 2020-07-03 00:35수정 2020-07-03 0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래퍼 빈지노가 9년간 몸담은 소속사인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를 떠난다.

빈지노는 2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날 불거진 일리네어 레코즈와의 결별설을 언급했다.

그는 “마무리 얘기가 오고 간 건 맞다”고 밝혔다. 다만 “기획사와 아티스트 관계라기보다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자유로운 관계다. 그래서 그(결별) 방식도 다르게 하고 싶었다”며 “우리가 아직 마무리 짓지 않은 이야기가 일찍 알려져서 슬프다”고 토로했다.


일리네어 레코즈와 결별하기로 한 계기에 대해서는 ‘새로운 도전’을 이유로 들었다. 그는 “조금 새로워지고 싶다. 편안한 자리에서 벗어나는 시도와 결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냥 더 발전하고 싶은 마음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빈지노는 일리네어 레코즈에 대한 애정은 여전하고, 새로운 앨범을 발표할 계획도 있다면서 올해는 피처링 없이 자신에게 집중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래퍼 도끼와 더 콰이엇이 결성한 힙합 레이블로 빈지노는 2011년부터 이곳에서 활동해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