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사랑이 전부라 생각한 적 있었다” 고백

뉴스1 입력 2020-07-03 00:33수정 2020-07-03 0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바퀴 달린 집’
‘바퀴 달린 집’ 공효진이 과거 20대 때 사랑이 전부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는 배우 공효진과 함께하는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 세 집주인의 제주살이가 이어졌다.

이날 20대의 여진구를 보며 공효진은 자신의 20대를 떠올렸다. 공효진은 ‘사랑에 눈멀어 다 퍼주지 말고 일을 열심히 하라’는 주위 언니들의 충고를 20대 때는 이해하지 못했다며 “‘사랑이 전부지’ 라고 생각할 때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효진은 “이제 와서 들어보니 (언니들의 충고가) 진리였다”며 “내 일부터 잘해야지 사랑도 많이 받는다. 나 자신이 알차야 한다”고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한편 tvN ‘바퀴 달린 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