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한그루 “연습생 시절 별명? 압구정 유이”… 셀카 보니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08:18수정 2015-01-09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그루 사진= 한그루 인스타그램
한그루

가수 출신 배우 한그루가 연습생 시절 별명을 공개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시즌3’ 8일 방송에서는 ‘대세남녀 특집’으로 배우 김지훈, 이장우, 한그루, 이채영, 이성경이 출연했다.

이날 한그루는 “내 본명이 민한그루다. 이름이 길어서 ‘한그루’로 활동했다”며 자신의 본명을 공개했다.

주요기사
한그루는 “내가 성격상 악플을 다 봐야한다. 데뷔 당시 사장님이 주영훈이었는데 ‘주영훈 감 떨어졌다. 무슨 이름을 한그루로 지었냐’ 등 악플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신영은 “한그루가 데뷔 전 ‘압구정 유이’라는 별명이 있었다”고 말했고 한그루는 “연습실이 압구정이라 ‘압구정 유이’라는 수식어가 생겼다”고 인정했다.

한그루. 사진= 한그루 인스타그램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