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한혜진, 극과 극 몸매 관리 비결…“라면 반 개 vs 라면 세 개”

동아경제 입력 2015-01-06 17:02수정 2015-01-06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현이 한혜진’

모델 한혜진과 이현이의 몸매 관리 비결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모델 이현이와 한혜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정형돈과 김성주는 이현이와 한혜진에게 몸매 관리 비법을 물었다.

한혜진은 "식단 조절을 열심히 한다"며 "달걀, 고구마가 주식이고, 샐러드는 과일 샐러드를 먹는다. 그리고 라면은 반 개만 먹는다"라고 말했다. 또 "계란은 흰자만 먹고 탄수화물을 덜어내는 대신 브로콜리 등 야채를 넣어 먹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혜진은 몸매 관리 비결 운동법인 `플랭크 투 푸쉬 업` 동작을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반면 이현이는 따로 몸매 관리를 안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현이는 "소주에 삼겹살도 즐겨 먹고, 남편과는 라면을 3개를 끓여 먹는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했다.

또 이현이는 "과거 육상선수였다. 근육이 아직 남아 있는 듯하다"고 설명했고, 정형돈은 "그게 벌써 15년 전인데 아직 근육이 있냐"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이현이에게 "야! 재수없어"라며 "내가 왜 이현이를 `야`라고 부르는 지 알겠냐"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사진=JTBC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