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드레스’ 오인혜, 걸그룹 될뻔한 사연 공개?

동아닷컴 입력 2011-11-14 15:05수정 2011-11-14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인혜.
그야말로 ‘파격드레스’로 유명해진 오인혜가 당시 드레스에 대해 “내가 선택한 드레스라 절대 후회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4일 저녁 7시 방송되는 SBSE! 글로벌 연예뉴스 ‘K-STAR news’에서 오인혜가 출연해 직접 자신의 심경을 전한 것이라고 한다.

오인혜는 방송에서 ‘가슴 성형 논란’과 드레스를 입게 된 배경 등 모든 궁금증을 인터뷰를 통해 털어놨다고. 또한 숨겨진 가족사와 걸그룹으로 데뷔할 뻔 했던 사연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방송에서는 오인혜 주연의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도 최초 공개될 예정.

관련기사
한편 오인혜는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가슴이 훤히 드러나 보이는 빨간색 드레스로 수많은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 잡은 바 있다. 개그콘서트에서 드레스를 패러디 할 만큼 큰 화제를 불러 모았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 신개념 200자 뉴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