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내가 재벌집 딸? 아버지 친구 회사일뿐”…P사 오너 딸 루머 해명

동아닷컴 입력 2010-09-30 10:05수정 2010-09-30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배두나가 항간에 퍼졌던 ‘재벌집 자녀’란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배두나는 2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자신이 P식품전문 회사 오너의 딸이라는 소문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두나는 “인터뷰 등을 통해 매번 (재벌집 딸이)아니라고 말을 했는데 계속 그런 소문이 난다”며 “(내가 영화 ‘공기인형’으로)일본 영화제에서 5관왕을 한 것을 아무도 모르듯이 아무리 이야기해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아버지가 그 회사 사장분과 친구다. 아버지가 다른 회사를 다니다가 그 회사를 다니게 됐고, 함께 일을 하게 됐다. 이제 아버지는 다른 일을 하신다. 소문이 잘못 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이어 “사람들은 내가 재벌집 딸이라는 사실을 숨긴다고 오해한다. 그렇지만 진짜 아니다. 그전에는 이런 이야기를 먼저 꺼내기도 이상했고 ‘재벌집 딸이라서 연기를 취미로 한다고 하더라’라는 이야기까지 듣게 되면서 자포자기로 더는 말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배두나는 이밖에도 여배우로서의 노출신, 어머니의 독특한 교육관과 작품을 함께한 감독들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배두나가 입담을 뽐낸 ‘무릎팍 도사’는 13.6%(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의 시청률로 전 주보다 2.9%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용진 동아닷컴 기자 aur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