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뱅-RHM 누구야?…아시아 짝퉁아이돌 난무

동아닷컴 입력 2010-09-24 15:48수정 2010-09-24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한국 빅뱅(위)-중국 오케이뱅(아래).
한국 아이돌그룹의 인기가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인기가 높아지면 그에 따른 부작용이 생기기 마련. 아시아 각국에서는 이들을 모방하는 그룹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KBS JOY 연예정보프로그램 '연예매거진 엔터테이너스'에서는 24일 저녁 일명 '아시아 짝퉁 아이돌 그룹'을 파헤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빅뱅을 모방한 중국 그룹 '오케이뱅'이 소개된다.

'오케이뱅'은 그룹 이름 뿐만 아니라 멤버 수, 의상 콘셉트까지 완벽하게 한국 아이돌 그룹 빅뱅을 따라하고 있다. 이들은 중국 현지에서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여성 5인조 그룹 원더걸스 짝퉁도 있다. 캄보디아의 'RHM'. 이들은 의상과 콘셉트, 원더걸스의 히트곡 '노바디'까지 완벽하게 모방하고 있다.

캄보디아에는 유명한 한국 짝퉁 아이돌 그룹이 하나 더 있다.

최근 '루시퍼'로 남성미를 물씬 풍기며 컴백한 그룹 샤이니를 모방한 '링딩동'이다. '링딩동'은 샤이니의 히트곡 이름이기도 하다.

사실 아시아 각국의 짝퉁 그룹 논란은 과거부터 계속 있었다. 중국의 가수 겸 배우 황샤오밍(黃曉明)은 한국의 '비'의 콘셉트를 그대로 흉내내 논란이 된 바 있다.

황샤오밍은 자신의 첫 가수 활동을 위한 앨범 발표회를 갖자마자 앨범 콘셉트부터 의상, 스타일까지 전체적으로 비를 표절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김진회 동아닷컴 기자 manu3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