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광고 시장 급성장… 관련규제 풀어야”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광고산업’ 토론회 디지털광고 시장이 커짐에 따라 광고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규제 완화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 주최로 8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한국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위기의 한국 광고산업, 그 해법과 대안’ 토론회에서 이시훈 계명대 광고홍보학과 교수는 발제를 통해 “디지털광고 시대에는 양방향 광고 및 T-커머스(TV를 통한 전자상거래) 관련 규제를 완화하고 수용자의 프라이버시 보호 제도를 마련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변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에 따르면 양방향 광고, 주문형비디오(VOD) 광고, 인터넷 광고, 모바일 광고 등의 ‘디지털광고’가 전체 광고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8.6%에서 2015년에는 28.2%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문 방송 등의 ‘전통적 광고’는 같은 기간 79%에서 63.2%로 비중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가상광고, 간접광고 등 ‘신유형 광고’도 디지털 매체와 연동이 가능한 만큼 디지털광고 시장의 주류를 형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종관 미디어미래연구소 연구위원은 발제에서 “국내 광고산업은 내수 경기 위축과 수출형 경제구조, 광고에 대한 부정적 인식, 광고 자체의 경쟁력 약화 등으로 위기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위원에 따르면 국내 광고시장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약 7조2560억 원으로, 이는 경기침체 탓에 전년 대비 6.9% 감소한 수치다.

주요기사
이 연구위원은 광고산업을 활성화할 방안으로 “규제 체계를 개선하고, 공적기관 주도로 광고 전문인력 양성 및 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하며, 시장거래 질서를 개선하면서 광고 중개시장의 경쟁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신성미 기자 savori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