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향어스테이크 선보인 전북, 싱싱한 광어-전복 알린 완도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0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Sea FARM SHOW]
9개 지자체 양식산업-특산품 홍보
‘2022 어촌 힐링여행’ 지도 제공도
“전남 이곳에서는 굴비가 유명하다. 이 지역은 어디?”

사회자 말이 끝나자마자 관람객들은 손을 들며 이곳저곳에서 ‘전남’을 외쳤다. 사회자의 지목을 받은 관람객이 “영광”이라고 답하자 주변에서 환호성이 터졌다. 사회자는 경품으로 관람객에게 전남산 다시마로 만든 장아찌를 제공했다.

1일 열린 ‘2022 Sea Farm Show’에서는 9개 지방자치단체가 32개 부스를 열고 지자체 양식산업과 특산품 홍보에 나섰다.

경남 남해군은 건멸치, 멸치액젓 등 지역 특산품인 멸치를 활용한 다양한 수산가공품을 선보였다. 급속냉동으로 해동 후에도 본연의 신선한 맛과 향을 재현하는 공법을 활용해 품질을 높였다.

전남 완도군은 부스를 열고 ‘국민 횟감’인 광어와 싱싱한 전복으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희철 전남도 주무관은 “최근 밀키트 방식의 간편조리식이 유행하는 만큼 전복, 새우장, 바지락 스낵 등 간편하게 데워 먹을 수 있는 식품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바다 없는 도(道)’인 충북도 이날 행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충북은 민물어가 담긴 어항을 준비해 행사에 참가했다. 차정은 충북도 주무관은 “쏘가리 등 식용 어종은 원래 육식성이라 살아있는 먹이만 먹는데 최근 사료로도 양식할 수 있도록 연구에 성공했다”며 “충북의 담수어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남 보성군은 군내 명물인 벌교 꼬막 시식회를 열었다. 간장, 초무침 등 꼬막 가공제품과 보성 키조개를 활용한 파스타 밀키트도 선보였다. 이영재 보성군 주무관은 “보성 하면 떠오르는 해산물들의 강점을 소개하기 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전북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는 메기구이, 메기만두부터 향어스테이크까지 다양한 양식 생선으로 만든 먹거리를 선보였다.

수협중앙회는 자체 제작한 ‘2022 어촌 힐링여행’ 지도로 관람객들에게 휴가철에 방문하면 좋을 어촌을 소개했다. △경인 5곳 △강원 9곳 △충남 8곳 △전북 4곳 △전남 14곳 △경북 8곳 △경남 16곳 △제주 8곳 등 전국 70여 곳의 수협 회원조합과 지역 수산물 축제, 해수욕장, 맛집 등 바다 관광 정보를 보기 쉽게 정리해 실용성을 높였다.




고양=정서영 기자 cero@donga.com
고양=이축복 기자 bl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