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2조원 유상증자 방식

입력 2022-09-26 16:09업데이트 2022-09-26 22: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우조선해양 제공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예정자로 한화그룹을 선정했다.

산업은행은 26일 ‘대우조선해양 전략적 투자유치 절차 개시’를 발표하고 한화그룹과 2조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한화그룹은 대우조선 앞으로 2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의 지분과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산업은행은 원활한 투자 유치와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채권단과 함께 마련하기로 했다.

산은은 한화그룹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이번 투자 합의서 체결 이후 ‘스토킹호스’절차에 따라 경쟁입찰도 진행한다.

이에따라 오는 27일 경쟁입찰 공고 후 다음 달 17일까지 약 3주간 입찰의향서를 접수하며 한화와 잠재적 투자자 간 동일 조건으로 최대 6주간의 대우조선 실사도 진행한다. 이후 한화그룹의 우선권 행사 여부 등에 따라 대우조선의 최종투자자가 결정된다.

산은은 “대우조선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 절차가 성공적으로 종결돼 대우조선의 재무 및 영업 역량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능력 있고 책임 있는 민간 대주주가 과감한 투자를 통해 대우조선이 미래 신선종(新船種·새로운 종류의 선박)과 기술 개발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감으로써 국내 조선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