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전기 먹는 하마’ IDC 59%가 수도권에… 전력난 부채질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설 IDC 90%도 수도권 희망
“인센티브 제공해 수요 분산해야”
국내에서 운영되는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약 60%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6년까지 추가로 만들어질 IDC 10개 중 9개가 수도권에 자리 잡기를 선호해 수도권 전력 수급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7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올 6월 말 전국에서 운영 중인 IDC는 146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수도권에서 운영되는 IDC는 86개로 전체의 59%를 차지한다. 통신 장애가 발생하면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 데다 인력 수급, 자산 가치 등을 이유로 기업들이 수도권을 선호해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인프라인 IDC는 초고속 인터넷과 연결된 데이터의 저장, 처리를 담당한다.

IDC의 수도권 입지 선호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올 6월 말 전기사용예정통지 접수 건수는 총 466건(복수 접수 포함)인데 이 중 수도권 입지를 희망한 경우는 90%(426건)에 달했다. 대용량의 전기를 사용하려는 이는 전기사용예정통지를 통해 최대 4년 전 전기판매 사업자에게 전기 공급을 요청해 공급 방안을 미리 검토받아야 한다.

IDC의 수도권 집중이 심화되면 수도권의 전력 수급 부담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지난해 전국 IDC의 전력사용량은 4006GWh(기가와트시). 이는 서울 25개구 가운데 전력사용량이 가장 많은 강남구 사용량(4625GWh)과 맞먹는 규모다. IDC의 전기사용예정통지 신청량 만큼 전기를 공급할 경우 전체 IDC 전력사용량은 서울 사용량의 1.7배를 넘어서게 된다. 산업계 관계자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한전이 협업해 비수도권에 들어서는 IDC에 대해선 패키지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수요를 분산시키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