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스타벅스, ‘유해물질 검출’ 서머 캐리백 공식 리콜 결정

입력 2022-08-11 06:00업데이트 2022-08-11 0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월 11일부터 10월 11일까지 두 달간 회수 진행
고객 편의성 위한 무상 택배회수 병행
“안전하게 회수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뉴스1
스타벅스코리아가 유해 화학 물질이 검출된 고객 사은품 ‘서머 캐리백’에 대한 리콜을 진행한다.

스타벅스코리아는 고객 불안감 해소 및 신속한 추가조치 진행을 위해 지난달 23일부터 진행하고 있었던 서머 캐리백 회수조치를 공식화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고객이 자발적으로 서머 캐리백을 반납하는 방식에서 공식 리콜 조치로 회수율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국가기술표준원과 협의해 이날부터 10월 11일까지 리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리콜 대상은 사은품으로 제공된 106만2910개 및 계열사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된 1만6200개 등 총 107만9110개다. 사은품으로 제공된 물량의 약 36%인 38만개가 현재까지 회수됐다. 사은품과 별개로 판매된 캐리백은 구매처에서 별도 회수 및 환불에 대해 안내 진행할 방침이다.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택배를 통한 무상 회수도 병행한다. 매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모바일 앱에서 택배 수거를 신청하면, 택배 기사가 접수한 주소로 방문해 회수하는 방식이다.

앞서 서머 캐리백을 지참해 매장을 방문할 경우 무료 음료 쿠폰 3장을 제공하기로 한 보상조치는 택배 수거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쿠폰을 제공하는 일정 역시 리콜 종료 기간까지 확대된다.

스타벅스코리아는 관련 정부기관에 리콜 실적을 공유하고, 주기적으로 현황을 점검 받을 예정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이번 일로 많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리며, 무상 택배 도입 등 투명하고 신속한 후속 절차를 통해 안전하게 회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향후 품질 관리 조직 확대 및 전문 인력 채용, 검증 프로세스 강화 등 품질 관련 부분에 대한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코리아는 리콜과는 별개로 지난 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7개의 e-스티커 적립 후 캐리백 교환한 고객을 대상으로 보상 신청 및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고객은 새롭게 제작된 굿즈인 ‘데스크 모듈’ 혹은 스타벅스 리워드 카드 3만 원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