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유류세 인하율 발표에도”…경기지역 평균 기름값 2100원대 첫 기록

입력 2022-06-25 13:36업데이트 2022-06-25 1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의 한 주유소 유가정보판에 휘발유가 2290원, 경유가 2280원을 나타내고 있다.© News1
경기도 내 평균 기름값이 사상 처음으로 2100원대를 기록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6월 4주차 기준 도내 리터(L)당 보통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34.96원 오른 2124.29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도 리터당 2134.66원으로 전주보다 46.09원 올랐다.

도내 휘발윳값은 4월3주차부터, 경윳값은 5월1주차부터 각각 오름세다.

특히 휘발유와 경유는 5월4주 때 처음으로 2000원대 진입 후, 한 달만에 2100원대를 모두 기록했다.

한국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가 6월 4주차 기준 배럴당 108.3달러로 전주보다 8.1달러 하락했다.

국제유가 가운데 보통휘발유는 147.8달러를 기록하며 지난주 대비 2.9달러, 181.0달러를 기록한 경유는 전주대비 0.7달러 각각 하락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6월 4주차 국제유가는 미 연준(Fed)의 물가안정 의지 표명, OPEC+ 증산 규모전망 등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의 경우, 최근 정부가 발표한 유류세 인하율이 전국적으로 덜 적용돼 영향은 크게 없었다”며 “휘발유, 경유 등 오름폭을 좁힐 수 있는지 여부는 시간을 두고 지켜볼 사안인 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24일) 기준, 도내에서 보통 휘발유와 경유가 가장 비싼 지역은 성남으로 리터당 각각 2199.46원, 2216.40원을 기록했다.

반면 김포지역은 보통 휘발유가 리터당 2108.15원, 경유는 리터당 2126.26원으로 가장 저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