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엔데믹 이후 패션 트렌드는 ‘리버스트’

입력 2022-05-31 03:00업데이트 2022-05-3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CJ온스타일, 새 키워드 제시… 의류업계 회복 기대감 높아
최신 패션의 흐름 반영하는 7개 단어들 앞글자서 따와
CJ온스타일이 엔데믹 이후의 패션 트렌드 키워드로 ‘리버스트(RE-BURST)’를 제시했다.

RE-BURST는 ‘다시 터뜨리다’는 의미로 패션시장의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에 대한 소망을 담았다. 부활(Revival·아우터, 남성복 등 외출복의 부활)·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재미를 담은 쇼핑 콘텐츠), 캐주얼 시장의 개화(Blossom of Casual)·옴니채널의 활용(Utilize Omni-channel)·진화된 취향(Reflect the Taste)·뉴포티 위상 강화(Surprising New-Forty)·타기팅(Targeting) 등 최신 패션 트렌드를 반영한 키워드 7개의 앞 글자에서 따왔다.

지난달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패션업계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한 2020년 국내 패션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약 3.2% 위축된 40조3228억 원이었다. 이선영 CJ ENM 경영리더는 “지난해 CJ온스타일은 패션 취급액만 1조 원을 돌파하며 온라인 여성 패션시장을 주도했다”며 “지속적인 트렌드 연구를 통해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준 기자 ohmygo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