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지속땐 2050년까지 1500조 비용 소요”

홍석호 기자 입력 2021-10-27 17:57수정 2021-10-27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신고리 3·4호기 전경.(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제공)© 뉴스1
탈(脫)원전을 유지하며 현재 정부 목표대로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하면 2050년까지 1500조 원의 비용이 든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2050탄소중립을 위한 합리적 에너지방정책 방향’ 세미나를 열었다.

노동석 서울대원자력정책센터 연구위원은 ‘탄소중립 시대 전원믹스 구성 방안과 과제’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2050년까지 탈원전 정책을 유지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80%까지 높이면 전기요금은 지금보다 120% 인상된다”며 “계통연결, 에너지저장장치 설치, 송배전망 보강 등 누적 비용은 1500조 원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내년 정부 예산(604조 원)의 배가 넘는 규모다.

노 연구위원은 “미국, 프랑스, 일본 등 주요국은 원전을 발전부문 탄소중립의 중요 수단으로 활용한다. 원전을 배제한 탄소중립 논의는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에너지믹스 정책의 전면적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전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은 “에너지전환은 한 세기가 꼬박 걸리는 초장기 과제이므로 절대 조급해선 안 된다”며 신중하게 접근하자고 했다. 그는 “재생에너지의 점진적 확대는 필요하지만 원전의 계속 운전을 통해 적정 비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동규 서울시립대 교수는 “철강, 석유화학 등 탄소다배출 업종을 적대시하고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희생을 강요하는 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