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식용 음식도 배달시대… “집에서 맛보고 사세요”

사지원 기자 입력 2021-10-27 03:00수정 2021-10-27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發 소비혁명, 뉴커머스가 온다]〈19〉‘시식 커머스’ 인기
집으로 꼬막무침 한 통이 배송됐다. 주문한 지 사흘 만에 도착한 이 제품의 판매가는 0원. 최근 인기인 온라인 시식 커머스에서 제공하는 무료 시식용 제품이라 배송비 3000원만 내면 공짜로 즐길 수 있다. 마치 대형마트의 무료 시식코너를 즐기듯 집에서 편하게 시식 상품을 맛볼 수 있는 것이다. 기자가 직접 주문해 본 제품은 시식 제품임에도 양이 푸짐했다. 정가로는 7900원, 230g 분량이었다. 일주일간 나눠 먹어도 넉넉했다.

○ 배송비만 내고 집에서 ‘무료 시식’
매장에서만 누릴 수 있던 체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온라인과 집으로 옮겨오면서 최근 ‘시식 커머스’ 같은 새로운 산업이 뜨고 있다. 지난해 11월 생긴 ‘식후경’ 플랫폼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신제품들을 집에서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꼬막무침 등 해산물은 물론이고 과일칩, 청국장까지 음식 종류도 다양하다.

식후경 운영사인 푼타컴퍼니의 장진호 대표는 “소비자에게 온라인 유통이 어려운 다양한 로컬푸드까지 맛보는 ‘식경험’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창업 계기를 설명했다. 시식 커머스의 주 수입원은 무료 시식한 소비자가 식후경 플랫폼을 통해 물건을 구매하면 생기는 수수료다. 시식 후 구매율은 20%로 낮지 않은 수준이다.

특히 이런 시식 플랫폼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맞물리면서 성장세가 가팔라졌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백화점과 대형마트 시식 코너가 운영할 수 없게 되자 그 수요가 온라인으로 옮겨왔다. 식후경의 경우 창업 이후 입점업체는 80여 곳으로 늘었고, 주문량은 200% 이상 증가했다. 최근에는 여러 시식거리를 큐레이션해 제공하는 ‘식탐상자’ 등으로 수익 모델이 확장되고 있다.

주요기사
○ 온·오프라인 경계 허물어진 ‘新체험 마케팅’
코로나19로 ‘체험 마케팅’에 제약을 받게 된 식품 산업에서는 리뷰 플랫폼도 주목받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마케팅 플랫폼 공팔리터는 무료 또는 저가(체험가)에 제품을 온라인 체험하려는 소비자와 리뷰 마케팅이 필요한 판매자를 연결한다. 소비자들은 음식처럼 직접 체험해 보는 게 중요한 제품들을 배송 받은 뒤 리뷰를 한다. 공팔리터의 최창우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지형이 온라인으로 크게 이동했다”며 “한번 학습된 온라인 소비자의 편익이 있는 한 온라인 체험 시장은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체험 서비스의 온·오프라인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식품업계도 오프라인 판촉 행사 대신 온라인 체험단 확대, 라이브커머스 진행 등 비대면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 9월 참가자에게 미리 재료를 온라인으로 배송한 뒤 강사와 함께 실시간으로 요리하는 ‘김치 랜선 쿠킹클래스’를 열었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에도 이처럼 공간의 제약을 넘나드는 ‘신(新)체험 마케팅’은 계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한 비대면 체험 산업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도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시식용 음식#배달시대#시식 커머스#온라인 시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