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새 주인 20일쯤 윤곽… 최종후보 2곳 누가돼도 불안

서형석 기자 입력 2021-10-18 03:00수정 2021-10-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회생법원, 곧 우선협상대상자 발표
인수의사 기업들 모두 자금력 의문
계획안 보완요구 받아 결정 미뤄져
회계감사선 청산가치 더 높게 평가
새 투자자를 물색 중인 쌍용자동차의 운명이 이르면 20일쯤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17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인수합병(M&A)을 주관하고 있는 서울회생법원은 이달 20일을 전후로 우선협상대상자와 예비협상대상자를 1곳씩 정할 예정이다. 지난달 15일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이엘비앤티 컨소시엄 중 한 곳으로 쌍용차의 새 주인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과 함께 쌍용차 인수 의사를 표명했던 미국 전기차 업체 인디EV가 중도 포기하며 2파전으로 좁혀졌다.

당초 서울회생법원은 우선협상대상자를 지난달 말 결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두 컨소시엄이 제출한 투자자금 동원 및 경영 정상화 계획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해 보다 구체적인 계획을 요구했다. 이마저도 지난달 30일이 기한이었지만 법원이 한 차례 더 연장해 이달 15일에야 보완된 입찰 서류가 제출됐다.

관건은 쌍용차 인수 의지를 밝힌 두 컨소시엄 누구도 쌍용차 정상화에 필요한 압도적인 자금력을 증빙하기 어려운 점이다. 경영난 장기화로 임직원에게 지급되지 못한 급여 등을 포함해 쌍용차가 짊어진 공익채권과 부채는 7000여억 원에 이른다. 하지만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5000억 원대,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2000억 원대의 입찰가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채 탕감 후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신차 개발, 판촉 강화 등에 쏟아부어야 하는 몫까지 더하면 향후 3년간 1조5000억∼2조 원가량이 필요한 상황이다.

주요기사
두 컨소시엄을 주도하고 있는 이엘비앤티와 에디슨모터스는 지난해 매출이 각각 1억 원, 897억 원에 그친다. 반면 쌍용차는 지난해 2조9297억 원, 올해 상반기(1∼6월)까지 1조1482억 원의 매출을 냈다.

이엘비앤티는 2000년에 설립된 전기차 전문 업체다. 대량으로 전기차를 만들어 판 경험은 없지만 쌍용차를 전기차 생산 기업으로 전환해 미국, 유럽 진출을 모색한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이엘비앤티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가 쌍용차 인수를 위해 설립한 ‘카디널 원 모터스’, 사모펀드 운용사 파빌리온PE를 비롯해 유럽 투자사로부터의 자금까지 더해 쌍용차를 인수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KCGI 및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를 우군(友軍)으로 확보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 자금으로 쌍용차의 재무 상황을 개선하는 것에 발맞춰 KDB산업은행의 추가 대출을 요구하고 있다.

두 컨소시엄 모두 전기차 제조 경험이 있고 이엘비앤티는 미국 판매를, 에디슨모터스는 내년 10종, 2025년 20종, 2030년 30종의 새 전기차를 만들어 판다는 계획을 앞세우고 있지만 지속적인 자금 확보가 전제돼야 할 것으로 자동차 업계는 보고 있다.

EY한영회계법인은 올해 6월 쌍용차의 청산가치가 존속가치보다 크다는 평가를 법원에 제출했다. 하지만 사회 및 경제적 파장, 고용 안정 등을 고려해 법원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쌍용차 M&A를 추진할 가능성이 더 크게 점쳐진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쌍용자동차#회생법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