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소비자물가 2.6% 올라… 4개월 연속 2%대 상승

주애진 기자 입력 2021-08-03 17:15수정 2021-08-03 1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에 비해 2.6% 올라 4개월 연속 상승률이 2%를 웃돌았다. 당초 정부는 하반기(7~12월)에 물가가 안정세를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2개월 만에 다시 올해 최고 상승률을 보이면서 물가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경기 회복이 불확실한 가운데 물가만 오르면서 ‘스태그플레이션’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로 작년 같은 달 대비 2.6% 올랐다. 올 들어 소비자물가는 매달 상승폭을 키워 5월(2.6%) 9년 1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6월(2.4%)에는 상승폭이 다소 줄었지만 두 달 만에 올해 최고치로 돌아간 것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농축수산물은 오름세가 둔화됐지만 개인서비스와 가공식품 오름세가 더 커졌고, 전기·가스·수도도 상승 전환하면서 물가 상승폭이 전달보다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체감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지수는 3.4% 올라 전달보다 상승률이 0.4%포인트 커졌다. 3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던 신선식품지수는 지난달 7.3% 올라 오름폭이 줄었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7% 올라 2017년 8월(1.8%) 이후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세종=주애진기자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