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그룹, 국내 5번째 시총 100조 전망

이상환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카오뱅크-페이 등 상장 앞둬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등 주요 계열사들이 국내 증시 상장을 앞두면서 카카오그룹이 5번째로 시가총액 100조 원을 넘어서는 그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3일 현재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66조4468억 원으로 집계됐다. 자회사인 카카오게임즈(7조4933억 원)와 넵튠(9038억 원)을 더하면 카카오그룹 시총은 현재 74조8439억 원이다.

다음 달 6일 증시에 상장하는 카카오뱅크의 시총은 공모가 기준 18조6289억 원이다.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에 제시한 공모 희망가는 6만3000∼9만6000원으로, 하한선인 6만3000원을 적용하면 시총은 최소 8조2131억 원에 이른다.

25일 현재 시총 100조 원을 넘는 그룹은 삼성(753조6000억 원), SK(212조3000억 원), LG(153조2000억 원), 현대차(149조3000억 원) 등 4곳이다.

주요기사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카카오그룹#100조#상장#증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