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 차익 10억원 줍줍’ 위례포레자이 무순위 청약 1가구 나왔다

뉴스1 입력 2021-07-12 09:53수정 2021-07-12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뉴스1 자료사진) © News1
시세 차익 10억원을 기대할 수 있는 ‘위례포레자이’ 무순위 청약 물량이 나온다.

1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경기 하남시 학암동 ‘위례포레자이’ 전용면적 101㎡ 1가구가 무순위 청약을 받는다.

금액은 7억2574만원이다. 주변 시세와 비교하면 당첨 시 10억원 상당의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주변 ‘위례 그린파크 푸르지오’ 전용 101㎡는 올 3월 16억3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이번 무순위 청약은 하남시 거주 만 19세 이상 무주택 세대주만 청약할 수 있다. 전매제한기간은 8년이며 5년간 의무거주기간을 적용한다. 당첨 시 분양가의 20%인 1억4500만원의 계약금을 바로 납부해야 한다.

주요기사
위례포레자이는 지난 2019년 1월 진행한 1순위 청약 결과 487가구 모집에 6만3472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130.33대 1을 기록했다. 당첨자 평균 가점은 66.3점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