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G 초연결시대 앞당길 것”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네트워크사업부 첫 온라인 행사
“세계 첫 5G 상용화로 기술 주도… 6G 투자에도 선제적으로 나서”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22일 열린 ‘삼성 네트워크: 통신을 재정의하다’ 행사에서 내년 출시할 차세대 핵심 칩을 소개하고 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모든 사물과 사람을 연결하는 ‘초연결 시대’를 향한 여정에 삼성전자가 앞장서겠습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22일 ‘삼성 네트워크: 통신을 재정의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온라인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 사장은 “삼성전자는 2009년 선제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연구를 시작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전 세계 5G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선도업체들과의 파트너십, 차별화된 솔루션을 통해 초연결 시대 진입 가속화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 행사에서 신규 5G 네트워크 솔루션과 6세대(6G) 기술에 대한 목표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가 단독으로 행사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장비업계 관계자는 “네트워크사업부는 최근 1년간 미국, 일본 주요 통신사에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 계약을 맺는 등 급성장하는 5G 시장에서 굵직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네트워크사업부의 이번 행사는 전 세계 통신장비 시장에서 확고한 시장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실제 삼성전자는 5G 기술 선도 국가로 꼽히는 한국, 미국, 일본 주요 통신사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등 전 세계에서 400만 대 이상의 5G 기지국을 공급했다. 지난해 9월 이동통신 매출 기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미국 버라이즌과 7조9000억 원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계약을 맺었다. 한국 통신장비 시장 역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수출 계약이었다. 올해 3월에는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NTT도코모와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가입자 8200만 명(지난해 12월 기준)을 보유한 NTT도코모는 일본 이동통신시장 점유율 44%를 차지하는 일본 1위 이동통신사업자다. 미국이 중국 화웨이 통신장비 제재를 강화한 것이 삼성에 수주 기회가 늘어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기지국용 차세대 핵심 칩 △차세대 고성능 기지국 라인업 △프라이빗 네트워크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혁신적인 네트워크 기술로 개인의 일상뿐 아니라 각종 산업 현장에서 네트워크의 역할을 확대하고 재정의하겠다는 비전도 밝혔다.

전 사장은 “5G를 넘어 6G 시대가 오면 확장현실(XR), 초고해상도 렌더링, 디지털 복제 등 산업의 물리적·기술적 한계를 뛰어넘어 사용자의 손끝에서 모든 것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6G 기술 투자에도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삼성전자#6g#5g#초연결 시대#네트워크사업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